온실가스 배출량은 측정하는 방법에는 계산법과 실측법으로 나뉜다. 계산법은 연료 사용량과 배출계수를 이용해 이론적으로 도출하는 방법이고, 실측법인 연속측정방법은 실험을 통해 온실가스 배출 농도와 유량 계산하고, 직접 측정하는 방법이다. 정확한건 연속측정방법이지만, 실제로는 계산법이 주로 사용된다고 한다. 배출 유랑이 정확하게 측정하는게 어렵기 때문인데, 연구팀이 실시간 측정법을 이용해 실제 굴뚝 배출 유량을 평가하는데 성공했다고 한다. 실제 실험해봤을 때, 불확도는 3.8%로 낮았고, 신뢰도는 95% 수준으로 높게 나타났다. 또한 불확도를 낮추기 위해 미국, 중국의 기관들과 공동 연구를 진행중이라며 온실가스 배출량과 거래의 신뢰성을 높이도록 노력할것이라 말했다.

https://news.v.daum.net/v/20201111120052005

카테고리: 기사스크랩

0개의 댓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