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 재시 때문에 아직까지 1차 지필고사 성적표도 안나왔는데 벌써 2차 지필고사가 2주 앞로 다가왔다. 이번엔 시험보는 과목도 많은데 웬지 모르게 중간고사 때보다 공부를 안하고 있다. 이렇게 하면 당연히 중간보다 성적도 안나오고 실망하게 될텐데 자각은 하면서 실행은 안하고 있다. 이게 목표가 정해지지 않아서라는데 대한민국의 수 많은 학생들이 목표를 못 정하고 있는것 처럼 나도 뚜렷한 목표가 없다. 밤 새서 공부하는건 다음날 효율이 엄청 떨어져서 별로 안 좋아하는데 밤이라도 안새면 진짜 공부 안할 것 같다. 독서실 가서 공부해도 집중이 안되고… 집중하는 방법같은게 있으면 좋겠다. 시험이 일주일 남으면 그땐 좀 공부를 할까? 지금 정보는 들여다보지도 않았고 과학도 안건들였다. 이번 시험 진짜 낮게 나올 것 같다. 열심히 공부 해야 할텐데 ㅋㅋㅋㅋㅋㅋ ㅠㅠ 시험 말고도 수행이니 학원이니 바빠서 더 못 챙기게 되는것도 있는 것 같다. 내일모레면 또 학교 가서 공부할 시간도 줄어들텐데 이번주를 왜 이렇게 날려보냈는지 모르겠다.

카테고리: 일기

0개의 댓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