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는 사람들이 가장 즐겨 찾는 음료 중 하나이다. 인류의 80%가 커피를 마시는 만큼, 커피 전문점 또한 한 가게 건너 한 가게씩 있다. 커피를 마심으로써 집중력이 높아지는걸 알게되자 사람들은 일에 집중하기 위해, 잠을 깨기 위해 커피를 마신다. 우리가 마시는 커피는 재배하고 생산하는데 많은 노동력이 필요로 하다. 그리고 과거의 유럽인들은 원주민들은 노동자로 만들었다. 하지만 대공황으로 인해 커피 가격이 폭락하고, 원주민들은 배고픔에 폭동을 일으켰고 농장의 주인들은 학살을 행했다. 이런 어두운면을 가지고 있는 커피는 그러는 사이 미국에서 커피는 노동을 위한 약물이 되어갔다. 커피 브레이크는 미국의 한 공장에서 나온 말이다. 중년의 남성들은 8시간동안 넥타이를 만들 수 있었지만 진행 속도가 더뎠고, 중년의 여성들은 남성들보다 빠르게 일을 마무리 할 수 있었지만 오래 일할 체력이 부족했다. 그러나 여성들은 하루에 2번, 커피와 함께 15분의 휴식을 요구했다. 이렇게 쉬는시간을 가짐으로 6시간만에 남성들이 하는 양을 할 수 있게 된 여성 노동자들에 회사는 이 제안을 수락했지만 일을 하지 않는 시간이니 돈을 주지 않겠다 주장했었다. 하지만 그에 소송을 건 재판의 결과로 쉬는 시간이 업무의 효율에 향상성을 가져오니 임금 지불을 판결한 것이다. 이렇게 커피 브레이크라는 말이 생겨났다. 오랜시간동안 인류의 곁에 있던 커피는 점점 가격이 오를 것이다. 2050년이 되면 커피를 재배 할 수 있는 면적이 1/2배로 줄어들것이라는 예측이 있다. 커피가 점점 돈 있는 사람들의 것이 되어가는 것이다. 하지만 커피맛이 나는 다른 씨앗으로 만든 커피, 커피 캡슐들의 발전으로 커피는 인류의 옆에 계속 있을 것이다.

기사 : https://1boon.daum.net/interbiz/5ecc5c3c3faf2d0a6133b0b9

카테고리: 기사스크랩

0개의 댓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